히든 팀과 대면
이 조합 무엇?
지성, 맞설 준비 돌입
'악마판사' / 사진 = tvN 제공
'악마판사' / 사진 = tvN 제공


'악마판사' 진영이 지성의 히든 팀과 만난다.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에서 김가온(진영 분)이 강요한(지성 분)과 그의 조력자 K(이기택 분) 등 낯익은 인물들을 두루 마주한 현장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요한을 필두로 그간 열린 국민시범재판에 등장했던 이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있다. 먼저 차경희(장영남 분)의 강압 수사로 아버지를 잃어야만 했던 조력자 K(이기택 분)는 그간 강요한의 뒤편에서 묵묵히 일을 처리하며 존재감을 드러냈기에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낯설지는 않은 상황이다.

이와 반대로 첫 번째 국민시범재판 피고인 주일도(정재성 분) 회장의 변호사였던 고인국(박형수 분), 차경희 법무부 장관 아들 이영민(문동혁 분) 사건에 실시간 제보로 힘을 보탰던 백화점 주차장 아르바이트생 한소윤(천영민 분), 게다가 윤수현(박규영 분)과 한 소속인 광역수사대 팀장 조민성(김문찬 분)까지 여러 방면에서 맞닿아 있는 이들의 조합이 의문을 낳는다.

더불어 이들은 그간 엮인 사건들 속에서 강요한 측에 마냥 호의적이었던 세력도 아닌 터. 그들이 강요한, 김가온과 한 곳에서 회동을 갖는 이유에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앞선 7회 방송에서는 사회적 책임재단의 허수아비 이사장이었던 서정학(정인겸 분)을 살해해놓고 외부에는 거국적인 순국자로 포장, 비리를 덮은 채 이사장 왕좌에 오른 정선아(김민정 분)의 초강수가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일반적인 상식의 선을 뛰어넘는 정선아의 도발에 강요한 역시 그에 합당한 공격으로 되돌려줘야 하는 것은 자명해졌다. 시스템이 합당하다고 믿는 김가온을 제 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순진한 믿음을 깨어준 가운데 과연 이번 만남은 또 어떤 의미를 갖게 될지 또 강요한의 생각대로 김가온은 이 편을 선택할지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지성과 진영, 그리고 사회적 책임재단의 전면전은 25일 밤 9시 10분 '악마판사' 8회에서 이어진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