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김소영.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김소영.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소영이 남편 오상진의 응원을 받고 토크쇼에 출격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청출어람 특집 '쪽빛 같은 내 새끼'로 꾸며지는 가운데, 래퍼 개코,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 현대무용가 안은미, 방송인 김소영이 출연한다.

토크쇼 게스트는 첫 출연인 김소영은 방송 선배이자 남편 오상진이 알려준 분량 사수 팁을 전했다. 오상진에게 "내 욕을 시원하게 하고 와라"는 꿀팁을 전수 받았다는 김소영을 위해 네 MC는 즉석 욕 타임을 요청해 녹화 초반부터 김소영에게 토크쇼의 매운맛을 느끼게 해줬다.

이날 녹화에는 김소영의 실체를 알고 있다는 의문의 제보자로부터 폭로가 터져 나왔다. 제보자는 "김소영이 꼰대스럽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밝히며 김소영을 당황하게 했다. 제보자의 정체를 알고 난 후 김소영은 "그분이 더 꼰대스럽다"고 맞대응해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했다.

방송 활동은 물론 책방 사장님, 유튜버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프로N잡러로 활동 중인 김소영은 그 중에서 가장 힘들다고 생각하는 직업에 대한 애환을 토로했다. 과연 김소영이 고백하는 가장 힘든 직업은 무엇일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영의 다양한 활약상은 오는 27일 저녁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