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개그맨 출신 프로골퍼 최홍림. / 사진제공=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개그맨 출신 프로골퍼 최홍림. / 사진제공=TV조선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개그맨 프로골퍼 1호' 최홍림의 희로애락 인생 이야기가 펼쳐진다.

1987년 제1회 대학개그제로 데뷔해 MBC 일요일 밤의 대행진 '미스 최, 미스터 김'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최홍림이 25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되는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다.

최홍림은 최근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브레이크 없는 입담을 펼치며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이제는 어떤 이야기도 웃으면서 하는 최홍림이지만 이렇게 웃기까지 그는 "인생이 결코 평탄치 않았다"고 말한다.

최홍림은 "어린 시절, 10살 차이 형의 지속적인 가정폭력으로 매 순간이 끔찍했다"고 고백한다. 지옥 같았던 유년 시절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지만 최홍림이 형을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이유는 또 있었다. 신장 이식이 절실했던 최홍림에게 흔쾌히 신장 이식을 해주겠다고 나선 형이 수술 당일 자취를 감춰버린 것이다. 다행히 누나에게 신장이식을 받아 최홍림은 건강을 되찾았지만 형을 향한 실망감과 분노는 형제의 골을 더욱 깊어지게 만들었다. 최홍림은 어디에서도 말하지 못했던 형에 대한 진심을 털어놓는다.

가슴 아픈 가족사뿐 아니라, 슬럼프와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게 해준 최홍림의 남다른 '골프 사랑'도 그려진다. '개그맨 프로골퍼 1호' 최홍림의 골프 실력은 연예인들의 골프 지도자 임진한이 인정한 정도라고 한다. 최홍림의 뛰어난 골프 실력은 물론 골프를 향한 그의 무한 사랑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홍림의 초특급 인연(?)도 공개된다. 주인공은 바로 회화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는 '코미디계 대부' 임하룡이다. 최홍림 부부의 오작교인 임하룡은 부부의 러브스토리를 꿰고 있을 만큼 부부와 돈독한 사이다. 임하룡은 자신을 원망하며(?) 살고 있다는 최홍림의 아내에게 결혼한 지 17여 년이 흐른 지금 심심한 사과(?)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그맨 최홍림의 '희로애락' 인생 이야기는 25일 저녁 7시 40분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