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제대 후 이전 출연분 재방 반복, 공백기 안 느껴져"
윤도현, 록 인생 건 '받쓰' 실패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지난 24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윤도현, 이홍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홍기는 "어제 막공을 하고 왔다. 저는 끝났고 여긴(윤도현) 하기 때문에 이상하게 같이 왔다"고 인사하며 시작부터 인사를 안겼다. 입대 전 '놀토'에 출연했던 이홍기는 "입대하고 방송이 나가지 않았나. 재방이 많이 되더라. 공백기가 거의 없는 것처럼 느껴졌다"며 유쾌한 면모를 보였다. 당시 먹었던 LA갈비 맛을 잃지 못해 "그때 너무 맛있어서 매번 갔다. 주변 사람들에게 소개도 많이 해주고 병원에서도 먹었다"고 말했다.

윤도현은 '놀토'의 스피커가 항상 의문이었다고 한다. 그는 "너무 안 들리니까 현장에선 어떨지 궁금했다"고 밝혔다. 윤도현의 또 다른 궁금증 하나는 넉살이었다고 한다. 그는 "실물이 궁금했다. 이은형 씨와 닮았는지도 궁금했다. 실물이 낫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넉살 닮았다는 소리를 들었다. 모자를 쓰면 넉살이라고 하더라"며 '넉살 닮은꼴'을 인증했다.

1라운드 대결은 강원도 양양 전통시장의 곰치국을 걸고 대결이 진행됐다. 1라운드 곡은 이소라의 '좀 멈춰라 사랑아'였다. 이소라의 곡이 등장하자 신동엽은 "아~ 가수 이소라 씨"라고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가수 이소라가 아닌 동명의 모델과 신동엽이 과거 교제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 윤도현은 신동엽의 손을 잡아주며 "추억이 많아 보여 손을 잡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노래를 듣고 난 후 모두 '극대노'했다. 기계음이 짙은 파트가 문제로 출제됐기 때문. 넉살은 "관계자 나오라고 그래"라며 항의했고 윤도현은 "소라 누나가 록을 했을 때가 있었나"라며 당혹스러워했다. 신동엽은 유독 더 '동공지진'인 모습을 보였다.

1라운드 다시 듣기에서 윤도현은 '관심이 없어'와 '멈춰 살기' 확실히 들었다고 자신했다. 붐이 "록 인생을 걸고 정확히 들었다고 할 수 있냐"고 묻자 윤도현은 얼떨결에 "어, 네"라고 말해버렸다. 하지만 붐청이 찬스에서 윤도현이 틀렸음이 밝혀졌다. 이에 윤도현은 "뭐라고요?"라고 물으며 당황했다. 멤버들은 결국 1라운드에 정답을 맞히지 못했다.

2라운드에는 능이버섯 크림리소토를 두고 대결이 펼쳐졌다. 이번 미션곡은 골든차일드의 '담다디'였다. 곡을 들은 직후 멤버들은 이번에도 당황스러워했지만 문세윤의 활약으로 1차 시도 만에 정답을 맞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