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선물로 돈 봉투
"출연료 모아서 줬다"
'알고 있지만' 출연 중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이경실이 아들 손보승에게 감격했던 일화를 전했다.

24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설운도, 이경실, 조혜련이 출연, 홍현희는 김영철의 대타로 출연했다.

이경실은 연기자로 활동 중인 아들 손보승에 대해 "우리 딸도 연기하는데 아들이 더 캐스팅이 잘 돼. 어디든 뚱뚱한 애가 필요하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실은 "내 생일이었는데 아들이 오더니 '엄마 선물'하면서 봉투를 내밀더라. 돈이겠지 싶었는데 빳빳한 종이였다. 10만 원권 수표 50장으로 500만원이었다. 아직 출연료가 많지 않잖아. 그동안 번 출연료를 모아서 준 거였다. 속물이라고 해도 정말 좋아서 침대에다가 쫙 펴놓고 봤다"라며 "걔가 그동안 속 썩였던 게 하나도 생각이 안 났다. 22살이 500만원 모으기가 쉽지 않잖아"라고 기특한 마음을 전했다.

또 이경실은 "연기하는 사이사이에 새벽 알바를 하면서 돈을 벌었다. 20살 이후에 나한테 돈 타간 일이 별로 없다. 지금은 JTBC '알고있지만'에 나온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