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감독 나섰다
이휘재X김일중 MC
"냉정하게 평가할 것"
'내일은 야구왕'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내일은 야구왕'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내일은 야구왕' 김병현이 어린이 야구 선수들을 육성하고 싶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내일은 야구왕' 1회에는 한국 야구의 미래를 위해 나선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병현은 감독 자격으로 등장, "내가 못 다 이룬 것을 아이들을 통해 대리만족하고 싶은 욕망이 크다"라고 말했다.

MC 이휘재와 김일중이 등장했다. 이휘재는 김일중에게 "룰은 다 알지?"라고 물었다. 김일중은 "리틀 야구단 출신이다"라고 답했다.

김병현은 "내 마음에서 야구를 놓아준 건 2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지금은 육성에 뜻이 있다. 프로그램 섭외 제안이 왔을 때 '이건 내 거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신체적인 능력과 운동 선수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는지를 본다. 움직임을 먼저 보고 선수를 냉정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선발 기준을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