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의 광장, 양세형의 '양당근' 채택
백종원의 요리꿀팁 대방출
"어떻게 당근으로 이런 맛이"
사진=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이 당근 농가를 돕기 위해 자신만의 당근 카레 비법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경남 당근 농가를 돕기 위한 노력이 펼쳐졌다.

이날 곽동연, 최예빈은 경남 당근 농가를 찾았다. 하지만 멀쩡한 당근들을 산지 폐기하는 모습에 충격을받았다. 1400톤의 재고로 인해 당근을 폐기할수 밖에 없다고. 또 당근의 가격이 급락한 이유도 전국적으로 재고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사연을 접한 이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당근 요리 연구에 돌입했다. 그는 ”당근 하면 카레다”라며 “당근을 넣은 것과 안 넣은 게 카레 맛이 달라진다. 모르는 사람이 많다. 카레를 해먹자”고 말했다. 백종원은 갈아서 만든 당근과 깍둑썰어 만든 당근. 두 가지 버전의 당근 카레를 만들어 비교에 들어갔다.

백정원은 요리 과정에서 다양한 꿀팁을 공개했다. 그는 “고기를 최대한 튀기듯이 해야 고소하다. 오래 볶아야 맛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파는 듬뿍 넣어야 한다”먀 “양파를 넣고 최대한 오래 볶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 단계에서 백종원은 카레 가루와 함께 버터와 후추를 추가하며 “맛이 훨씬 풍부해진다”며 비법을 전했다.

이후 완성된 카레를 맛보며 비교했다. 맛남 연구원들은 간 당근 카레쪽이 좀 더 달고 걸쭉하고 묵직하게 부드럽다고 평을 했다. 양세형은 “나는 당근을 갈아 넣고 잘라도 넣을 거다”라고 아이디어를 냈다.

양세형과 최예빈은 번외 요리도 준비했다. 양세형은 당근 소스를 곁들인 가래떡을, 최예빈은 프랑스식 샐러드인 당근 라페로 고급스러운 요리를 만들었다. 이에 질세라 양세형은 당근을 채 썰어 만드는 당근채전도 추가로 만들었다.
사진=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양세형의 당근소스를 맛 본 최원영은 "어떻게 당근으로 이런 맛이 나오지? 기가 막힌다"라고 감탄했다. 최예빈은 "이거 진짜 맛있다. 어디서 팔면 맨날 사먹을 것 같다"라며 "제가 팔면 안 되냐. 판권 사겠다"라고 극찬했다. 그러자 백종원이 5만원에 레시피를 사겠다고 하자 최예빈은 10만원을 부르는 등 경쟁이 펼쳐졌다. 양세형의 또 다른 요리인 당근채전을 맛본 최예빈은 "이거 못 먹고 죽으면 얼마나 슬플까"라며 극찬했다.

최예빈이 만든 당근 라페를 맛본 최원영은 "예빈이만 생각할 수 있는 요리다. 맛있다"라고 시식평을 했고, 양세형은 "와인에 먹으면 잘 어울릴 것 같다”며 칭찬했다. 이날 당근 체험의 광장에 등장할 메뉴는 당근 카레 2종과 양세형이 만든 양당근이 채택돼 손님들을 만났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