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배우 손지창이 수애를 언급하며 “자신이 데뷔시켰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에서 손지창, 김영호, 김승수, 이지훈이 출연했다.

이날 김용만은 손지창에게 “‘대한외국인’ 작가들을 수소문해 직접 연락했다더라”고 물었다. 이에 손지창은 “내가 나오고 싶다고 했다”며 ‘대한외국인’ 애청자라고 밝힌다. 오늘 목표를 묻자 손지창 손지창은 “팀장이 바뀔 때가 되지 않았냐”며 큰 야욕을 드러냈다.

배우로 복귀할 생각을 묻자 손지창은 “좋은 기회가 있다면 생각은 있다. 그런데 대사를 못 외울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호흡 맞춘 여배우 중 기억에 남는 여배우를 묻자 심은하와 수애를 꼽은 손지창은 “수애의 첫 데뷔를 내가 시켰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손지창은 “MBC 베스트 극장 단막극하던 시절, 어느날 감독에게 연락이 왔고 신인 배우 프로필을 보여줬다. 그 중 수애가 가장 눈에 띄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손지창은 “당시 수애가 치아 교정 중이었다. 교정기 1년 남았다더니 다음날 교정기 뜯고 왔더라”며 “그 작품 이후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이라고 기사가 났고, 그다음 작품 ‘해신’을 찍었다”며 뿌듯해 했다.

이후 손지창은 초성퀴즈인 1단계에 탈락했다. 이에 박명수는 “집에 오연수가 뭐라고 하겠나”며 손지창의 부활을 결정했다. 그러나 손지창은 또 다시 4단계에서 패배해 웃음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