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식 거부' 닭갈빗집 재방문
백종원 "인간적으로 너무하다"
"거미줄에 기름 때 말이 되냐"
'골목식당' 백종원/ 사진=SBS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 사진=SBS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춘천식 닭갈빗집의 더러운 위생상태에 분노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5번째 골목 ‘하남 석바대 골목’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앞서 백종원은 춘천식 닭갈빗집의 시식을 거부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날 그는 사장님을 호출해 “다른 식당에서 식사해봤냐”고 물었고, 사장은 “자주 먹는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내가 식사 왜 안먹는다고 했을까? 의자에 등을 기대보라”고 했다. 그는 또 파이프 뒤에 거미줄과 먼지가 있는 걸 지적하며 손님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라고 했다.

백종원은 “인간적으로 심하다. 직관적으로 손님 자리가 저 정도면 다른 곳은 더 했을 것”이라며 “이건 손님을 기만하는 거다. 맛있고 없고는 능력의 차이지만 위생은 기본이다. 최소한의 기본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방팔방 거미줄에, 기름 때에, 기본적인 책임감은 있어야 할 것 아니냐”고 했다. 사장의 어머니는 “친구들이 너무 찾아오니까 청소할 시간이 없다”고 토로했다.

백종원은 “이거 누가해주는 것 아니다. 본인이 해야 한다”며 “자기 집 안방이라고 생각하면 이게 말이 되냐”고 일갈했다. 이어 사장에게 테이블 옆에 걸린 액자를 닦아보라고 시켰다. 그러자 액자에서 먼지와 기름 때가 묻어나왔다. 백종원은 인상을 찌푸리며 “이게 사장님 가게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장사는 현실이다. 이 환경에서 아무리 맛있는 음식 가져와도 장사가 잘 되겠냐”며 “거미줄이 이렇게 치렁치렁있다. 외국 같으면 소송 걸린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개인 공간과 영업 공간이 구분되지 않는 점을 꼬집었다. 백종원은 “다 섞여서 혼돈이다 혼돈. 다트를 하고 싶으면 집에 가서 혼자 던져라. 왜 여기서 말도 안 되는 짓거리를 하고 있나”라며 “사고가 나면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 세상이 얼마나 무서운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식당 안에 날파리가 돈다. 이게 말이나 되냐. 더러워 죽겠다”고 사장님을 몰아세웠다. 이어 “다행히 오늘 첫 날이다. 앞으로 한 달이 있으니까 어머니하고 대화 많이 하고 싹 다 엎어라. 뭔가를 결정해야 한다. 그러고 나서 새로 얘기하자”며 “일단 마음 먹었으면 독하게 하라”고 강조했다.
'골목식당' 백종원/ 사진=SBS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 사진=SBS 캡처
백종원이 가게를 떠나자 닭갈비 사장은 자리에 앉아 눈물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어머니는 미안하니까 아들을 혼내지 못했다며 “아들이 고등학교 다닐 때 많이 힘들었다. 지금 이 가게도 어렵게 아들 이름으로 대출받아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눈물을 흘리던 어머니는 “아들도 스트레 스받아서 그러는 것 같다. 그래서 더 이야기를 못 하겠다”고 털어놨다.

이후 어머니는 가게로 돌아왔지만 모자는 한동안 아무 말이 없었다. 한참 뒤 어머니는 아들에게 친구들과의 만남도 자제하고 앞으로의 변화를 당부했다.

이에 아들은 지금까지는 손님들을 위한 장사가 아닌 본인을 위한 장사였다며 손님들을 향한 미안한 마음을 담은 사과문을 작성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 백종원이 “되게 황당하다. 속았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기분이 정말 더럽다”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