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다은 vs 박산희
"유다은만 합격"
기사회생 2라운드
'새가수' / 사진 = KBS 영상 캡처
'새가수' / 사진 = KBS 영상 캡처


'새가수' 박산희가 우여곡절 끝에 합격해 2라운드에 가게 됐다.

22일 밤 방송된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에는 한영애의 추천을 받아야 하는 유다은과 박산희의 대결이 그려졌다.

한상원밴드 보컬 유다은은 시원한 고음을 열창했다. 이어 히피 스타일 대학생 박산희는 블루스 느낌이 물씬 나는 한영애의 '건널 수 없는 강'을 불렀다.

한영애는 박산희에 대해 "중간에 스캣 연습은 따로 했냐. 멋있었다. 블루스 필도 내야하고 애드리브도 해야했는데 무난하게 잘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심사평을 했다.

배철수는 한영애의 사인지를 보며 "박산희에 사인이 없다. 유다은만 합격했다"라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 말에 심사위원 솔라는 와일드 카드 버튼을 눌렀고 추가곡을 부르게 됐다. 7명의 심사위원 중 4명 이상이 버튼을 눌러야 진출이 가능한 상황에서 5명이 버튼을 눌러, 2라운드에 진출했다. 배철수는 "에이미 와인하우스가 떠올랐다"라고 심사평을 했다.

박산희는 "쓸쓸히 가나 싶었는데, 노래를 부르고 앞을 봤는데 표를 많이 주셨다. 죽다 살아난 기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