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5주년, 'Timeless' 발매
"SG 워너비의 'Timeless' 편승한 것 아니다"
물 속에서 찍은 웨딩 자켓 상대 주인공은?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이지훈이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개그맨 신봉선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이현, 이지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훈은 "너무 오랜만에 본다"며 이현을 반겼다. 이현 역시 "첫 뮤지컬을 형님이랑 했다"고 말했다. 이지훈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 처럼 "내 안에 현이가 있었다"고 했다. 이현은 "저는 '애기야'였다"고 맞장구 쳤다. 신봉선과 김태균이 당항하자 이지훈은 "작품 속에서 우리가 그 역할을 했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2년 만에 '컬투쇼'를 찾은 이지훈은 "데뷔 25주년이다"라며 "1996년 '왜 하늘은'을 부르던 꼬마가 25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아직도 꼬마처럼 살고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25주년을 기념하려고 13년 동안 뮤지컬 무대만 오르다가 'Timeless'라는 곡으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직접 작사작곡에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김태균은 "결혼했으니 잘 살기 위해 돈이 좀 필요할 것"이라고 놀리자 이지훈은 "너무 좋은 기회에 프로듀서 형과 친분이 있어 만들어봤다"며 "라인이랑 작사를 마음에 들어하셨다. 제목을 지었는데 SG 워너비의 'Timeless'가 급상승했다. 저는 전혀 몰랐다. '편승하려고 한 것 아니냐'고 하는데 가사 내용이 제목과 어울려서 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태균은 "노래를 들은 재수씨 반응이 어땠냐?"고 물었다. 이지훈은 "굉장히 좋아했다. 가사 내용 자체가 아름다운 사랑의 고백같다. 그래서 본인한테 하는 거 아니냐며 좋아했다"면서 "아내를 생각하며 썼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곧 "기다려온 팬들을 위해서"라며 포장을 시도해 두 MC의 야유를 받았다.

이날 이지훈의 신곡 'Timeless'의 자켓사진이 등장했다. 김태균은 "웨딩사진이냐"며 "저 분 제수씨아닌데"라고 당황했다. 그러자 이지훈은 "저 분이 와이프라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 저 분은 2020년 미스코리아 선"이라고 밝혔다.

이지훈은 수중촬영 콘셉트의 앨범 자켓 사진을 소개했다. 그는 "아내랑 웨딩촬영 컨셉에대한 고민을 만이 했다. 그 중 수중촬영 제의도 있었다"며 "실제로 물 안에 들어가서 찍었다. 찍는 사람은 바깥에서 찍는다. 수족관 안에서 눈을 뜨는 것은 문제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뒤로 넘어가면 코로 물이 들어오기 때문에 긴장하고있었다"며 "물 안에서 립싱크도 하고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지훈은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아내와) 행복하게 잘 살겠다. 응원해달라"고 인사했다. 그러자 이현은 "저는 외롭게 있습니다. 더 외롭지 않게 신곡 많이 들어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