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사진=보이는 라디오
'정희'./ 사진=보이는 라디오


이달의 소녀 츄가 안영미와 유재석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그룹 이달의 소녀 츄, 희진, 비비, 올리비아 혜가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츄에게 "예능 프로그램을 한 바퀴 돌지 않았냐. 어떤 MC가 가장 잘 해줬느냐"고 물었다.

이에 츄는 "모든 선배님이 잘 챙겨 주고, 잘해 주셨다"라며 "얼마전 출연한 '라디오스타'에서 안영미 선배가 너무 잘 챙겨 주셔서 사랑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츄는 "저희 아빠랑 성격이 비슷하신 유재석 선배님도 너무 잘해 주셨다. 딸처럼 귀여워 해주셨다"라며 손하트를 날렸다.

이달의 소녀는 네 번째 미니앨범 '&'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