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탄탄한 기본기
"축구화 살 줄이야"
'여브라히모비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최여진이 액셔니스타 팀의 에이스로 등극했다.

21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액셔니스타와 구척장신의 대결이 그려졌다.

새롭게 팀을 꾸려 처음으로 나서는 액셔니스타 팀은 이영표 감독과 축구 연습을 했다.

최여진은 "축구는 처음이다. 나는 내가 축구를 할 거라고 생각하지도 못했고 내 돈으로 축구화를 사게 될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영표 감독은 최여진에 대해 "상당히 키가 큰데 기술까지 좋다"라며 축구 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에서 딴 '여브라히모비치'라는 별명을 지어줬다.

연습을 하던 중 최여진은 파워풀하게 공을 찼고 그대로 골인했다. 이영표는 "가르칠 게 없다"라며 만족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