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같은 만남
비하인드 대공개
"차태현 아닌 차승원"
'퍼펙트라이프' / 사진 = TV조선 제공
'퍼펙트라이프' / 사진 = TV조선 제공


21일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 배우 강성진, 가수 이현영 부부가 첫 만남 비하인드 스토리를 대방출한다.

'퍼펙트라이프'를 찾은 연예계 대표 원앙 부부 강성진, 이현영이 두 사람의 결혼 일등공신(?) 배우 차태현에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어느 날 나이트클럽에 간 이현영은 "당시 차태현 씨의 굉장한 팬이었는데, '왕건'이라는 웨이터가 룸에 차태현 씨가 있다고 이야기해 줬다. 그런데 들어가 보니 차승원 씨가 계셨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서 강성진이 "김장훈의 '난 남자다' 뮤직비디오에 차승원과 함께 출연했었다"면서 "당시 뮤직비디오 뒤풀이 겸 생일이라 나이트클럽에 방문했는데, (아내와) 만나게 됐다"고 말해 두 사람이 만난 계기를 설명했다. 이를 듣고 있던 차태현의 절친, MC 홍경민은 "차태현은 가만히 앉아서 은인이 됐네요!"라며 황당해(?) 해 모두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첫 만남 이야기뿐 아니라, 평소 악역 전문 배우 강성진의 반전 매력도 공개된다. 카리스마 넘치는 스크린에서와 달리, 집에서는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아내 이현영이 깼는지 손으로 체크(?)한 뒤 직접 밥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소파로 돌진해 아내를 깨우기 시작했는데, 이 모습을 본 이성미가 "아내를 안 깨우고 밥을 해요? 왜?!"라며 강성진의 남다른 아내 사랑에 놀라워했다. 잠든 이현영에게 다시 간 강성진의 어떤 행동에 출연진의 경악이 이어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성진이 "다들 저렇게 깨우지 않아요?"라며 의아해 한 가운데, MC 현영이 "아니?!.."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행동은 무엇이었을지 공개된다.

이후 부부는 둘만의 오붓한 저녁 시간을 보내며 진솔한 대화도 나눈다. 이현영이 "우리 '권태기'라는 질문을 되게 많이 받잖아. (당신) 콩깍지가 아직 씌어있는 거야?"라며 남편 강성진에게 물었고, 강성진이 "콩깍지는 이미 벗겨졌어"라고 대답한 뒤 이어서 말한 솔직한 답변은 무엇이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계 대표 부부 강성진, 이현영 부부가 함께한 '퍼펙트라이프'는 21일 오후 8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