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개그맨 이수근이 대물 낚이세 성공했을까.

오는 22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도시어부들이 충남 태안의 안면도에서 참돔 낚시 대결에 나선다.

F4를 결성하며 이태곤의 참돔 신기록에 도전장을 낸 이덕화와 이경규, 이수근, 김준현은 이날 최대어부터 총무게까지, 양보할 수 없는 접전을 벌였다. 긴급 출조인 만큼 이날 도시어부들의 열정은 더 불타올랐고, 경쟁자가 적은 만큼 더 뜨거운 견제가 펼쳐졌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생애 첫 슈퍼배지를 획득했던 이수근은 어렵게 이룬 슈퍼배지를 깨트리지 않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초집중하는 모습으로 보였고, 하나의 황금배지를 보유한 김준현은 '배지 거지'를 벗어나기 위해 진땀을 흘렸다.

이수근은 이날 "왔다! 대물이다!"를 외치며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수근이 "소름 돋았다. 살면서 처음이다"라며 놀란 모습을 보이자, 이경규는 "불치병이다. 영원히 같이 살아가야 된다"며 의미심장한 조언을 건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도시어부들을 깜짝 놀라게 할 불청객이 등장한다. 안면도에 나타난 깜짝 손님의 모습에 김준현은 못 볼 것을 본 듯 넋이 나가고 이수근은 "대박이다"만 외쳤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역대급 몰래카메라의 성공을 위해 고군분투해야 했던 뒷 이야기가 공개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