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전속결 에피소드
6년 차 고성댁
김동현, 셋째 의지?
'랜선장터' / 사진 = KBS 제공
'랜선장터' / 사진 = KBS 제공


'랜선장터' 하재숙이 남편과의 속전속결 러브 스토리로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랜선장터'에서는 배우 하재숙과 직진남 남편의 연애담을 비롯해 셋째 의지를 담은 김동현의 깜짝 고백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하재숙은 남편과의 연애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지럽힌다. "고성에 다이빙하러 와서 남편을 처음 만났는데 같이 몇 번 중국 음식 먹다가 고성에 눌러앉았다"라며 말문을 연 그녀는 남편과의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스튜디오에 설렘을 안길 예정이다.

특히 하재숙은 "친구하자고 한 지 일주일 있다가 (남편이 찾아와) '널 납치하러 왔어'라고 했다. 좋다고 또 올라탔다"라며 속전속결 에피소드를 공개, 패널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다고.

그런가 하면 산양삼 셰이크를 준비하던 김동현은 "아침에 산양삼이 갈려있다? 바로 셋째 낳는 거다. 아내 역시 아이가 너무 예뻐서 같이 낳고 키우고 싶다고 했다"라며 깜짝 고백한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안방극장에 설렘을 가져올 하재숙의 러브 스토리는 21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랜선장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