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밥·국물요리·포장김치·액상 조미료·참치캔
식탁 위 간편한 세 끼를 책임지는 '자기님들' 출격
익숙하면서도 맛있는 맛의 세계로
사진제공=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제공=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대기업의 맛' 특집을 선보인다.

오늘(21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16회에서는 식탁 위 간편한 세 끼를 책임지는 자기님들과 맛있는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는 즉석밥, 국물요리, 김치, 액상 조미료, 참치캔 전문가 자기님들이 유퀴저로 출연해 한국인을 넘어 세계인을 사로잡은 맛에 담긴 비밀과 그 맛을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을 전할 계획이다.

자취생의 필수 아이템인 즉석밥 연구원 최소망 자기님과 국물요리 연구원 김무년 자기님은 시청자 자기님들을 한국인의 소울푸드 세계로 안내한다. SNS에서도 오직 밥만 본다는 최소망 자기님, 한식 전문 셰프 출신이라는 김무년 자기님의 특별한 밥, 국 비밀 레시피가 공개되는 것. 자기님들이 소개하는 환상의 맛을 상상하며 큰 자기와 아기자기는 연신 탄성을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국내 최초 포장김치를 개발한 김치개발팀 김성언 자기님은 14년째 김치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기존 제품의 품질 관리와 신제품 김치 개발 업무를 맡고 있는 자기님은 늘 일정한 맛을 유지하는 비결부터 자기님의 아이디어로 출시된 김치까지, 포장김치의 모든 것을 들려준다. 자타공인 김치 전문가 자기님이 꼽은 김치 맛있게 먹는 법과 단골 김치 맛집도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감을 모은다.

'요알못'(요리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을 구원해준 국내 최초 액상 조미료 개발자 서동순 자기님도 ‘유 퀴즈’를 찾는다. 액상 조미료를 개발하게 된 계기, 10년이 넘는 개발 기간, 출시 후 시장 반응은 물론, 중독성 짙은 CM송이 단 하루 만에 탄생하게 된 비화를 공유하며 재미를 선사한다. 자기님과 큰 자기, 아기자기가 즉석에서 결성한 '꼰서트(꼰대+콘서트)' 토크는 현장을 배꼽 잡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국내 최초로 참치캔을 만들어 39년간 업계 1위를 지키고 있는 참치캔 담당자 박세영 자기님과의 담소도 이어진다. 자기님은 오래 전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될 당시 참치캔의 역사를 시작으로 참치캔 제조 과정, 유통기한, 캔 속 기름의 비밀, 직원들만 안다는 참치캔 요리 꿀팁 등을 자세하게 밝히며 흥미진진함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출을 맡은 박근형 PD는 "오늘 방송되는 116회에서는 우리의 식탁을 풍요롭게 만드는 자기님들과 토크 릴레이를 펼친다"며 "판매량이 말해주는 익숙하면서도 맛있는 맛과 이를 더욱 잘 즐길 수 있는 비법들이 소개되며 시청자 자기님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