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게스트 출격
박명수 "밟아주겠다"
하하, 정준하 미담 공개
'띄우는 놈 밟는 놈' 첫 회/ 사진=스튜디오 룰루랄라 제공
'띄우는 놈 밟는 놈' 첫 회/ 사진=스튜디오 룰루랄라 제공


스튜디오 룰루랄라 신규 웹 예능 토크쇼 ‘띄우는 놈 밟는 놈(이하 띄밟놈)’에 정준하가 첫 번째 게스트로 나선다.

‘띄밟놈’은 박명수와 하하가 각각 ‘띄우는 놈’과 ‘밟는 놈’이 돼 게스트들의 다채로운 면모를 낱낱이 파헤치는 토크쇼다. 매회 스페셜 게스트가 출연해 연예인도 궁금해하는 사담부터 언짢은 역사 캐기, 본인만 아는 셀프 인간미 등을 공개한다. 예능계 베테랑으로 정평이 나 있는 박명수와 하하가 MC를 맡아 장르와 주제를 불문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토크쇼를 한다고 알려져 첫 회부터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늘(21일) 공개되는 ‘띄밟놈’의 첫 번째 스페셜 게스트로는 박명수, 하하와 오랜 시간 함께 호흡을 맞춰 온 정준하가 초대됐다. 첫 방송이라 콘셉트를 잡아가는 MC들 사이에서 정준하 역시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해 시종일관 웃음 짓게 했다. ‘밟는 놈’을 맡은 박명수는 “잘근잘근 밟아주겠다”며 맡은 역할에 대한 열의를 보였고, 하하는 정준하가 등장하자 마자 예상치 못한 질문을 쏟아내 정준하를 당황케 했다. 이어 ‘토크가 재미없으면 입을 닫고 빵을 먹는 것’이라는 프로그램 룰을 설명했다.

본격적인 토크가 시작됐고, 하하는 정준하를 띄우기 시작했다. 소지섭, 권상우 등 연예계 화려한 인맥에 대한 이야기를 늘어놓는가 하면, 알려지지 않은 미담을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정준하는 통 크게 ‘띄밟놈’ 현장에 있던 스태프 30여 명에게 커피를 사 주기도 했다.

‘띄우는 놈 밟는 놈’은 21일 오후 7시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