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유재석 미담 공개
"경비원 이름 기억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유재석의 새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정준하가 출연했다.

이날 정준하는 최근 불거진 은퇴설에 대해 “고정 프로그램을 세 개나 하고 있는데 은퇴설이 나왔다. 하루는 아는 작가한테 연락이 와서 ‘방송 다시 하나? 방송 안 하는 줄 알고 섭외 안 했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정준하는 “‘무한도전’이 끝나고 그해는 방송을 쉬고 싶었고, 불러주는 데도 없었다”고 설명하며 “난 은퇴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정준하는 정형돈과의 불화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형돈이 뿐만 아니라 유재석, 박명수 불화설이 안 돈 사람이 없다"며 "형돈이는 6년 만에 재회했다. 우린 13년간 매일 얼굴을 보던 사이였다. 서로 안 보고 연락을 안 하니까 불화설이 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정형돈은 "아직 하하는 만난 적이 없다. 연락은 하는데 겹칠 일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최근 정준하와 정형돈은 MBC 라디오 스케줄 중 우연히 재회했고, 정형돈은 정준하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정형돈은 "'무한도전' 끝나고 처음 본 거 였다. 예상을 못했다"면서 "울컥했다. 그 짧은 시간에 고생했던 기억들이 지나가더라"고 떠올렸다.

이날 출제된 첫 번째 문제는 "인사를 잘하기로 유명한 유재석이 아파트 경비원에게 감동을 준 행동을 맞추라"는 것이었다.

정준하는 "내가 유재석 아파트를 잘 안다. 거기가 지하 주차장이 없어서 주차하기 힘들다"며 "차를 대신 주차해 주는 것 아니냐"고 추측했지만 오답이었다. 이어 생일을 챙긴다, 경비원 자녀의 졸업식 축하 영상을 보내준다 등 다양한 정답 시도가 쏟아졌다.

이후 유재석이 경비원의 이름을 기억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와 정준하가 크게 외쳤고, 정답으로 밝혀졌다.

PD는 "유재석이 가진 습관 중 하나가 이름을 잘 기억하는 것"이라며 "신인 이름도 기억하려고 노력하는 유재석은 경비원의 이름을 외워 인사하는 것은 물론 건강까지 챙긴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형돈은 "배우 유해진 씨도 대본보다 스태프 명단을 먼저 본다고 하더라"고 미담을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