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과거 연애사 공개
"동료 가수와 바람난 전 여자친구"
"홍진경과 친한 여동생"
사진=SBS 플러스 '연애도사' 방송 화면.
사진=SBS 플러스 '연애도사' 방송 화면.


브라이언이 과거 연애사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예능 '연애도사'에는 브라이언, 마리아, 라붐 지엔이 출연해 연애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브라이언은 "연애를 안 한 지 13년 넘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동안 너무 연애를 안했기 때문에 이제는 못하게 된 것 같다. 시간이 너무 흘렀다. 사람도 안 만나고 썸도 안 탔다. 오로지 친구들만 만났다. 이제 제 친구들은 누구와 만나고 있고, 제 깔끔한 이미지 때문에 소개받기도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브라이언은 데뷔 직후 2년간 만났던 여자친구가 있었지만 동시에 다른 동료 가수를 만나 상처받은 적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바람 상대남과 같은 그룹 멤버가 저와 친했는데 얘기해줘서 알게 됐다. 제 여자친구인걸 알고 만났던 거다. 여자친구에게 확인 차 물었더니 처음에는 부인했다. 믿었는데 일주일 후에 저에게 사과 문자가 왔다. 동료 남자 가수가 먼저 '그 여자랑 잠시 만나고 있었다'고 사과했다. 여자친구도 뒤늦게 바람핀 걸 인정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브라이언은 "그래도 열이 받아서 2년 뒤에 그분에 대한 곡을 만들기도 했다. 그런데 제가 영어로 너무 욕을 해서 방송에는 못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MC 홍진경을 향해 "그 여자분이 홍진경 씨와 친한 여동생"고 귀띔했다. 이에 홍진경은 "나 알 것 같다. 걸그룹 중에 친한 사람이 별로 없다"며 깜짝 놀라자 브라이언은 "추측하지 마라. 표정관리 힘들다"고 말했다.

브라이언은 그 일로 트라우마가 생겼고 마음을 닫게 됐다고. 브라이언은 "종종 데이트를 하기도 했지만, 자꾸만 표정도 보고 의심하게 되더라"며 "진정한 사랑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된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