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美서 왕따 당해"
"한국 문화 좋아한다"
"공황장애 앓고 있어"
'연애도사' 가수 마리아/ 사진=SBS플러스 제공
'연애도사' 가수 마리아/ 사진=SBS플러스 제공


'트로트계의 블루칩' 가수 마리아가 어린 시절 상처를 조심스럽게 꺼내놓는다.

오늘(2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에는 마리아가 출연해 연애고민을 털어놓는다.

전 남자친구와 헤어진 지 1년 반 정도 됐다고 밝힌 그는 "한국 문화를 좋아한다"며 "한국 남자와 결혼하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말한다.

사주도사는 마리아를 만나기 전부터 그의 사주를 보고 "역마가 강해서 해외에서 오래 살거나 그런 움직임이 많아 보인다"고 말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고 있던 MC 홍진경, 홍현희, 신동을 놀라게 한다.

마리아는 사주도사를 만나 고민을 털어놓던 도중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히며 "미국에서 왕따 같은 것을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그는 다시 미국에 갈까 하는 고민은 없느냐는 물음에 "고민은 했지만 내 안에서 견뎌보라는 목소리를 들었다"며 강한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도사들의 족집게 솔루션을 받고 도사팅을 하기로 결정한 마리아는 외로웠던 타지 생활을 함께 이겨내 줄 운명남을 만날 수 있을지 기대를 높인다.

'연애도사'는 오늘(20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