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30년 연기 인생 돌아본다
"캐릭터 몰입? 한 번도 없어"
"내 연기 없다. 원하는 대로"
'대화의 희열3' 스틸컷./사진제공=KBS
'대화의 희열3' 스틸컷./사진제공=KBS


배우 성동일이 30년 연기 인생을 돌아본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2 예능 ‘대화의 희열3’에서는 성동일이 9번째 게스트로 출연해 30년간 걸어온 자신의 연기 인생을 돌아본다. 긴 무명 생활을 거쳐 배우 성동일을 알린 인생 캐릭터들부터 그의 삶이 묻어난 연기 철학까지. 성동일이 털어놓는 그의 진짜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성동일은 어느덧 데뷔한지 30년이 넘었다는 것에 “(앞으로) 더 오랫동안 해야 한다. 30년 전이나 지금이나 연기가 늘지도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의사, 판사, 경찰, 교수, 심지어 추노꾼까지 어떤 역할을 맡아도 찰떡같이 소화하는 성동일은 배우가 천직인듯 늘 물아일체 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나 성동일은 “작품이 끝나도 캐릭터에 몰입해서 거기서 못 빠져나오고 힘들었다? 그런 적은 단 한번도 없다”며 흔히 명배우들이 말하는 ‘메소드 연기’와는 차원이 다른 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성동일은 “내 연기는 없다. 날 써주는 사람이 원하는 대로”라며 자신만의 연기 철학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성동일은 연기 노하우를 묻는 후배들에게 “나도 잘 몰라”라고 말하지만, 그래도 선배로서 꼭 해주는 조언이 있다고. 그런 성동일이 인정하는 후배가 누구냐에 대해서는 명쾌한 대답을 들려줬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성동일은 자신의 몸값에 대해 “그때 그때 다르다”며 매니저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출연료 조건을 말해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또한 성동일은 ‘연기 잘하는 배우’라는 칭찬보다 더 듣고 싶은 말이 있다고 해 그가 최종적으로 꿈꾸는 목표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대화의 희열3’은 오는 22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