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마지막회 안 봐"
"떠나보내기 싫은 마음에"
"다시 모이면 가장 먼저 갈 것"
'비디오스타' 정준하/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정준하/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개그맨 정준하가 ‘무한도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20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뜻밖의 겁쟁이 특집 ‘나 지금 떨고 있니?’로 꾸며져 정준하, 박주호, 최현호, 서태훈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활동명 ‘MC민지’로 힙합 앨범을 발매한 정준하는 신곡 활동 중 아들 로하에게 질투를 느꼈다고 밝혔다. 신곡 ‘아새우’ 뮤직비디오의 댓글 80%가 로하에 대한 이야기이며, 함께 광고를 찍어도 로하만 추가로 촬영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 한편으로는 아들에 대한 관심이 기분이 좋다며 뿌듯함도 표현했다.

또한 정준하는 오랜 기간 활약했던 예능 ‘무한도전’을 언급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무한도전’을 떠나보내기 싫은 마음에 아직도 마지막 회를 보지 않았다고. 이어 ‘무한도전’을 다시 촬영하는 꿈을 꾼다며, 멤버들이 모이게 되면 ‘제일 먼저 달려갈 것’이라고 말해 프로그램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정준하는 ‘비스 괴담회’에서 국민 겁쟁이의 면모를 뽐냈다. 괴담회 도중 갑자기 시커먼 가발이 눈앞에 떨어지자 기겁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너무 놀란 나머지 쓰고 있던 가발을 내던지며 스튜디오 밖으로 줄행랑을 치기도 했다. 국민 겁쟁이에 등극한 정준하의 모습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디오스타’는 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