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축구 감독, '와카남' 합류
탁 트인 한강뷰 럭셔리 하우스 공개
'와카남' ./사진제공=TV조선
'와카남' ./사진제공=TV조선


최용수 축구 감독이 TV조선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에 합류해 아내 전윤정과 아이들까지 4인 4색 가족 일상을 공개한다.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는 변화된 시대에 따라 경제력이 높은 아내가 늘어나고 있는 생활 트렌드를 반영한 ‘뉴노멀 가족 리얼리티’다.

이와 관련해 최용수 감독은 어디서도 볼 수 없던 마력이 담뿍 담긴 결혼생활을 최초로 선보인다.

무엇보다 ‘와카남’을 통해 최용수와 미모의 아내 전윤정, 그리고 최용수와 똑 닮은 붕어빵 남매들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만큼 관심이 모인다. 그라운드 위에서는 매서운 눈으로 무한 카리스마를 뽐냈던 최용수 감독이 아내 앞에서는 꿀이 뚝뚝 떨어지는 로맨티시스트로, 아이들 앞에서는 쩔쩔 매는 순한 양 아빠로 변신하는 등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이는 것.

또한 ‘한국 축구의 전설’인 최용수의 아들이 ‘제2의 손흥민’을 꿈꾸는 축구 유망주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2002 월드컵 영웅’ 최용수의 축구 실력을 쏙 빼닮았을지, 최용수 아들의 축구 실력에 호기심이 모인다.

탁 트인 한강뷰와 깔끔한 화이트톤 인테리어로 꾸며진 최용수 감독의 럭셔리 하우스도 시선을 강탈한다. 와일드한 매력의 소유자 최용수의 예상치 못한 반전 취향이 반영된 럭셔리 하우스는 어떤 스타일을 띄고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최용수 감독의 특별하고 화목한 가족생활과 럭셔리 하우스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반전미 가득한 최용수-전윤정 가족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용수 감독의 이야기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와카남’을 통해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