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무도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박명수 장난 때문에 400명 앞에서 속옷 벗겨져"
"무도 하차 위기 때마다 유재석이 붙잡았다"
'옥문아들' 정준하./사진제공=KBS
'옥문아들' 정준하./사진제공=KBS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정준하가 MBC ‘무한도전’ 당시 하차를 고민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정준하가 출연한다.

이날 정준하는 과거 ‘무한도전’ 촬영 중 박명수 때문에 하차를 결심한 적이 있었다고 해 모두의 이목을 단번에 집중시킨다. 정준하와 오랜세월 ‘무한도전’을 함께한 정형돈 역시 “진짜 큰 사건이었다. 나였으면 관두는 정도가 아니라 명수 형을 싹 다 엎었을 것”이라고 공감해 더욱 관심을 고조시킨다.

정형돈은 당시 체육대회 콘셉트로 촬영 중이었다고 밝히며 “명수 형이 철봉에 매달려 있는 준하 형 바지를 내리다 속옷까지 벗겨졌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정준하는 이에 덧붙여 “촬영 당시 관객석에 한 아이돌 그룹의 팬들이 400여 명 정도 있었는데, 400명이 일제히 동시에 ‘악!’ 하고 고개를 돌렸다”, “뒤에서 누가 부른 줄 알았을 정도로 고개가 돌아가더라”며 당황스러웠던 상황을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정형돈은 “일단 준하 형이 화를 안 내고 대기실로 들어갔는데 위로를 할수 가 없더라”며 당시의 안타까운 심경을 전하고, 정준하는 “위로받기도 애매한 상황이었다”며 “재석이가 ‘괜찮다’는 말만 거듭하더라”, “그 이후 멤버들과 관객들 모두 내 이름을 외치며 나를 응원했다”며 웃픈 비화를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올해 9살이 된 아들 로하와 함께 뮤직비디오에 동반 출연해 화제를 모은 정준하는 “형돈이가 사돈이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잘 맞을 것 같다”라고 즉답하지만 대답을 망설이는 정형돈에 토라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또한 정준하는 무도 멤버 중 ‘베스트 사돈감’과 ‘워스트 사돈감’을 뽑았다고 해 그가 꼽은 ‘무도 사돈 이상형 월드컵’ 승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정준하가 밝히는 무한도전 비하인드 스토리는 2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