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로 180도 바뀐 실내복 패션
결혼 후 첫 여성 수영복 착용…'감격'
다이어트 꿀팁 대방출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캡처


코미디언 홍현희가 다이어트 비법이 담긴 브이로그를 공개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는 '혀니의 다이어트 TIP 대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홍현희가 레깅스를 입은 채 더 날씬해진 몸매를 뽐내고 있다. 이날 홍현희는 "집에서 입는 패션이 달라진 것에 주목하시라"며 "집에서는 진짜 제이쓴 씨 옷을 입고 있었는데, 레깅스를 입고 있어야 내 몸을 좀 긴장시켜주는 것 같다. TV 속에 비치는 내 모습을 순간적으로 보면서 자극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앞서 자신의 SNS에 보디프로필 촬영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100만 명 이상이 시청했다. 이에 홍현희는 "그런 관심이 저를 옥죄이는 게 좋다. 동기부여가 된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홍현희는 최근 다이어트 보조제의 모델로 발탁됐다. 홍현희는 이를 언급하며 "책임감을 확실히 느끼고 있다"며 "계속 잘 유지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원래 2XL, XL, 래쉬가드 남자 수영복만 보다가 드디어 여성 쇼핑몰에서 수영복을 샀다"며 "결혼 후 처음이다"라며 감격했다.

이날 홍현희는 수영복을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날씬한 허리 라인이 살아있는 수영복 자태를 마음껏 뽐냈다. 홍현희는 "이런 기분이구나"라며 또 한번 감격했다. 그는 함께 코디한 슬리퍼를 언급하며 "그냥 걸으면 자세가 구부정해지는데, 이런 거 신고 집에서 살포시 걸으니까 자세만으로도 칼로리 소비가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후 홍현희는 다이어트 Q&A 시간을 준비했다. 홍현희는 자신의 식단에 대해 "경험담이다. 제 입맛이 한식에 최적화 돼있어서 한식을 못 끊었다"며 "'양념을 덜 자극적으로 먹자' 생각해서 소금, 간장, 된장같은 것을 저염식이나 어린이용으로 싹 바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스트레스를 안 받는 것이다. 내 인생이 평온해야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 다이어트 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는데 그 다음날 설렁탕, 막창 등을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두 번째 팁으로 '잠'을 꼽았다. 홍현희는 "잠이 진짜 중요하다"라며 잠과 다이어트는 관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이어트 할 때는 규칙적인 생활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운동에 대해서는 "무작정 운동을 한다고 헬스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저는 혼자 30분에서 1시간씩 걷는 운동을 했다"며 "지금은 지구력이 생겨서 2시간도 걷는다. 제이슨 씨가 놀란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초반에 살이 안 빠졌다. 알고보니 몸 상태가 안좋았다. 마사지를 하니까 도움이 되더라"라며 "몸의 순환이 돼야 다이어트가 된다는 결론이다"라고 전했다.

이후 홍현희는 짐볼 스쿼트, 실내 자전거, 밴드를 이용한 스트레칭 등 실내 운동을 소개했다. 이어진 식사 시간, 홍현희는 "저는 쌈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초반에 양 조절이 힘드신 분들은 쌈을 활용하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일 중요한 것은 많이 먹은 후에 포기하면 끝이다"라며 "계속 다이어트를 꾸준히 이어가야 한다. 오늘 망했다고 내일 더 많이 먹으면 끝"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홍현희는 거울을 통해 복근을 공개했다. 선명한 복근 자국을 확인한 그는 뿌드해하며 다이어트 의지를 다졌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