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CF 거절한 이유? "평양냉면이 좋은데..."
'엄친아' 설 덕분에 이미지 좋아져
첫키스 '여사친'에게 뺐겼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존박이 냉면에 진심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평양냉면에 진심인 존박이 게스트로 참석했다.

이날 서장훈은 ‘냉면덕후’로 알려진 존박에게 “평양냉면 맛있게 먹는 법을 알려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존박은 "우선 달걀을 빼고 육수를 마신다. 그 다음 육수를 리필해 먹는다. 별 거 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서장훈은 "냉면 CF를 거절했다고 하던데?"라고 물었고 존박은 "제가 좋아하는 건 평양냉면인데, 인스턴트 냉면 CF가 들어왔다”며 “그때는 뭔가 그걸 하면 내 자존심이 상하는 거 같아서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CF 거절에 대해 ”후회는 하냐"고 물었고 존박은 "당연히 후회한다”며 “냉면에 눈이 멀어서 광고를 거절하다니"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동엽은 "아파트 광고 하는 사람들이 다 그 아파트에 살지 않는다. 단독 주택에도 산다"고 말했고 존박도 "그러니까요"라며 후회했다.

신동엽이 평소 ‘엄친아’로 알려진 소문을 언급하며 ”전액 장학금도 받았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존박은 "전액 장학금은 아니다. 기자님이 그렇게 기사를 내주샤사 이미지가 좋아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놀기도 잘 놀고 공부도 열심히 했다. 노래 하러 다닌다고 밤새 돌아다니고 여자친구 만나서 늦게까지 놀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님은 처음에 제가 음악하는 걸 반대하셨다”며 ”부모님께 해드릴 수 있는 건 다 해드리려 한다. 결국은 결과가 중요한 거다"라고 밝혔다. 그는 "부모님이 겸손과 예의를 항상 강조하셨다. 한국 여자를 만나 결혼하라는 바람이 있어서 오히려 연애에는 적극적으로 찬성하셨다"고 덧붙였다.

이후 서장훈이 첫 키스를 언제 했냐고 묻자 존박은 "고3 때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미국에서 살았는데 늦은 편 아니냐"고 말했고 존박은 "맞다. 장난 아니다. 근데. 저는 좀 얌전했고 엄청 놀러다니지 않았다”고 말했다.

존박은 첫 키스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여사친이 누워있는 저를 보고 눕더라. 그리고 갑자기 저한테 키스를 했다”면서 “그러고보니 저는 첫키스를 빼앗겼다. 서먹서먹하다가 다시 친구가 됐다.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털어놨다.

존박은 학창시절 전교 1등 경험은 없다고 말했다. 존박은 "주변에 공부 잘하는 친구가 많았다. 저는 그 사이에서 따라가려 노력하는 편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공부와 일탈 모두 열심히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성적도 좋았다"라며 학창시절의 일들을 떠올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