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셰프 요리실력
"음식 남기면 속상"
여전히 신혼 같네
'우도주막' / 사진 = tvN 영상 캡처
'우도주막' / 사진 = tvN 영상 캡처


'우도주막' 유태오가 아내 니키리와 달달한 전화 통화를 했다.

19일 밤 방송된 tvN '우도주막'에는 첫 저녁 영업으로 바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태오는 메인 셰프답게 여러 요리들을 척척 만들어냈다. 영업이 끝난 뒤, 유태오는 그릇을 정리하다가 손님들이 남긴 비빔국수를 보며 "손님이 맛없어서 남긴 건 아니지? 배불러서 남긴 거지? 그런 게 항상 걱정돼서. 이런 거 남으면 속상해. 손님들이 왜 남겼을까"라고 말했다.

카이는 "형은 그런 거 신경 쓰이겠다"라고 말했고, 유태오는 "응, 엄청 신경쓰여. 미안하지"라며 걱정스러운 모습으로 첫 영업을 마무리했다.

유태오는 아내 니키리에 전화를 걸어 "여보, 오늘 전쟁터에 다녀왔다"라며 "알았어 여보. 보고싶어. 사랑해"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