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재차의' 귀신 에피소드에 '오싹'
"여름에 딱 맞는 영화"
엄지원X오윤아, 수다 떨다가 몰입...'역시 프로네'
배우 엄지원(왼쪽), 오윤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엄지원(왼쪽), 오윤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엄지원, 오윤아가 공포영화 촬영장에서의 오싹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문세윤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영화 '방법:재차의'의 주연 배우 엄지원과 오윤아가 ‘특별 초대석’ 코너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태균은 엄지원, 오윤아가 출연한 영화 '방법: 재차의'를 언급했다. 문세윤은 "차에서 예고편을 봤는데 너무 무섭더라. 무서운 영화 잘 못 본다”며 “그래서 총싸움 게임도 못한다. 이어폰을 껴야 하는데 발자국 소리가 나니까 너무 무섭다"라고 밝혔다.

'방법: 재차의'에 대해 엄지원은 "여름에 딱 맞는 영화로 기획했고 그런 느낌으로 나왔다”며 “’재차의'라는 되살아난 시체 군단에 의해 기이한 연쇄살인사건이 발생하는데, 기자인 제가 3건의 살인 예고 제보를 받고 그 사건을 쫓아가 범인들이 누군가에게 조종을 당하는 시체라는 걸 알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윤아는 "제 역할은 말씀드리는 것 자체가 스포가 될 수 있다"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문세윤은 “영화가 잘 되면 코미디언들이 패러디를 많이 하는데 좀비 영화 잘 되었을 때는 코미디언들이 목이 다 나갔다”며 “이 영화는 편하게 따라할 수 있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엄지원은 "이 영화는 관절이 나갈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엄지원은 영화 촬영 중 겪었던 귀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엄지원은 함꼐 출연한 배우 정지소가 엄지원을 닮은 귀신을 목격했다는 오싹한 에피소드를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엄지원은 "정지소가 화장실을 가다가 1층 바깥 계단에 제가 앉아 있는 걸 봤다고 하더라”며 “똑같은 옷을 입고. 그 때 저한테 말을 걸었는데 아무 답이 없어 이상하다고 생각하던 찰나에 2층에서 모니터를 하고 있는 저를 봤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한 오윤아와 엄지원은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촬영 현장에서 오랜만에 만나 수다를 떨다가 역할에 몰입하기 어려웠다고. 오윤아는 “바로 감정이 안 올라와서 NG를 냈고 이후 다시 마음을 다잡고 연기에 몰입했다”고 떠올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