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러버' 존박
"놀기도, 공부도 잘 했다"
겸손과 예의 강조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존박이 자신의 솔직한 생각들을 전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가수 존박이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존박은 과거 공부를 잘 했다는 말에 "전교 1등은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나는 그 사이에서 아등바등 따라가려고 노력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또 "놀기도 잘 놀고 공부도 열심히 했다. 그래서 오히려 성적이 좋았던 것 같다"라며 "노래하러 다닌다고 밤새 친구들과 돌아다니고 여자친구 만나서 늦게 까지 놀았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신동엽은 "가수가 되겠다고 했을 때 부모님의 반응은 뭐였냐"라고 물었고, 존박은 "학창시절에는 음악하는 걸 반대하셨다. 오디션 프로그램 나온 후로는 '우리 아들이 좋아하는 노래를 잘 하기까지 하는 구나'라고 느끼셨다더라"라고 전했다.

미국에서 한국으로 떠날 때 부모님이 제일 당부하신 것에 대해 그는 "11년 전에 왔을 때는 이렇게 한국말을 잘 하지 못했다. 콩글리쉬 스타일로 했어서, 부모님이 걱정을 많이 하셨다. 겸손과 예의를 항상 강조하셨다"라고 밝혔다.

신동엽은 "여자 좀 그만 만나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농담 섞인 질문을 던졌고, 존박은 "오히려 한국 여자 만나라고 하더라. 꼭 한국 여자 만나서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연애를 적극 찬성하셨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