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터 정체 '정세운'
윤두준과 전화 연결
도라지, 3라운드 진출
'복면가왕' / 사진 = MBC 영상 캡처
'복면가왕' / 사진 = MBC 영상 캡처


'복면가왕' 버터의 정체는 정세운이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버터와 도라지의 대결이 그려졌다.

연예인 판정단은 버터의 무대에 "완벽했다", "저렇게 노래 부르는 가수라면 꼭 알아야 한다"라며 높은 반응을 보였다.

라이언 전은 "노래를 들으니까 딱 알겠다. 나와 벌써 세 곡을 같이 했다"라며 윤지성이라고 추측했다. 먼데이는 "정세운"이라고 추측했다.

버터의 절친으로 하이라이트 윤두준과 전화 연결을 했고 "오디션으로 데뷔했냐"라는 판정단의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조심스럽게 힌트를 제공했다.

한편, 버터와 도라지의 대결에서 도라지가 2라운드 우승을 했고 버터의 정체가 공개됐다. 버터는 라이언 전의 추측대로 가수 정세운이었다.

정세운은 "솔로로 활동하고 있는 정세운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울메이트가 있다며, 판정단에 있는 윤상을 언급했다. 정세운은 "판정단으로 나왔을 때 노래를 듣고 말씀하시는데 구구절절 공감이 됐다. 소울메이트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했다.

윤상은 "오래 전부터 세운 씨를 눈 여겨 봤다. 확실하게 각인된 무대를 보게 돼서 반가운 마음"이라고 화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