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와의 인연
특별한 애정 표현
"연정훈♥한가인, 잘 어울려"
'1박2일'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국민 할머니 김영옥이 김선호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낸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2일') 시골집으로 특집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여름방학의 추억을 그리며 경북 군위로 떠난 여섯 남자의 아날로그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날 멤버들 앞에 깜짝 등장한 김영옥은 김선호와의 인연을 공개한다. 김선호와 함께 드라마 촬영 중인 김영옥은 "같이 드라마 하면서 CF 나온 거 여러 가지 보니까 예쁜 게 자꾸 쳐다보게 되더라고"라며 특별한 애정을 가감 없이 표현한다.

그런가 하면 김영옥은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을 만났던 KBS 1TV 드라마 '노란손수건' 출연 당시 두 사람을 지켜봤던 일화를 공개한다. 그는 "지나가는 말로 '참 잘 어울린다' 우리끼리 그랬어"라고 응원했던 기억을 꺼내는가 하면, "싹 채 갔는데 얼마나 잘 채 갔어"라며 '국민대도'로 등극한 연정훈을 인정한다고.

과연 김영옥을 당황하게 한 예능인 김선호의 모습은 무엇일지, 그가 기억하는 18년 전 연정훈과 한가인은 어땠을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김영옥과 함께하는 여섯 남자의 아날로그 여행기는 18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1박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