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아는 형님', 지난 17일 방송
간미연X윤은혜X전진X앤디 출연
이수근 "김희철, 왜 이렇게 혈색 안 좋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개그맨 이수근이 김희철과 트와이스 모모의 결별을 간접 언급하며 진심 어린 충고를 건넸다. JTBC '아는 형님'에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1세대 대표 아이돌인 베이비복스의 간미연, 윤은혜와 신화의 전진, 앤디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김희철에 "머리카락 잘랐냐"고 물었고, 김희철은 멋쩍은 표정으로 "맞다"고 답했다. 이에 이수근은 "왜 이렇게 혈색이 안 좋냐. 머리카락을 자르면 심경의 변화가 있는 것"이라며 최근 알려진 김희철과 모모의 결별 사실을 간접적으로 말했다.

이어 "네가 나약해지면 안 된다. 네가 그러면 서장훈과 이상민은 쓰러져 있어야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서장훈은 "기운 내고 할 일은 열심히 해야 된다"며 위로했고, 이수근은 "만남보다 이별이 많은 반"이라고 거들었다. 이상민도 "이 세상에 사랑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아는 형님' 방송화면
/사진='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후 간미연과 윤은혜, 전진, 앤디가 정식 인사를 전했다. 이수근은 "누구 퍼포먼스 할 사람 없냐"며 물었고, 앤디는 "도전하겠다"며 자신의 시그니처인 하트춤을 선보였다.

이어 이수근과 환상적인 호흡을 뽐내며 형님들에게 '밀당 하트춤'의 묘미를 보여줬다. 그러자 강호동은 "살아 있는 원조 예능돌 답다. 앤디의 혈색이 돌아왔다"며 감탄했다.

그런가 하면, 윤은혜는 과거 SBS 'X맨 일요일이 좋다' 출연 당시 김종국과 '예능 썸'을 펼친 것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는 김종국이 윤은혜의 귀를 막으며 '당연하지'를 외친 장면으로 지금도 회자되고 있다.

이에 윤은혜는 "당시 심쿵했다. 나도 그때 너무 놀랐다"면서도 "'진짜로 사귀냐'는 질문을 정말 많이 받았다, 아마 서장훈이 '3점 슛 쏴봐'라는 말을 들은 것과 비슷한 횟수일 것"이라고 알렸다. 그는 "우리 부모님도 내가 사귀는 줄 알고 되게 좋아했다"고 전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