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에서 만난 꽃할배
"오늘도 직진 순재"
이이경, 새 캐디 고정?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이이경의 등장으로 도경완이 실직 위기를 느꼈다.

17일 밤 방송된 MBN '그랜파'에는 꽃할배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이 나주에서 다시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도경완은 "나주에 와본 적이 있냐"라고 물었고, 박근형은 "'주몽' 때 여기서 촬영한 적이 있다"라며 15년 전에 와봤다고 전했다.

도경완은 "오늘도 이순재 선생님, 의욕이 넘치셔서 앞장서서 가신다"라며 차로 향했다.

차 안에서 누군가가 내렸고, 도경완이 깜짝 놀랐다. 그의 정체는 배우 이이경이었다. 이이경은 선배들에게 깍듯하게 인사를 하며 "새로운 캐디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임하룡은 "도캐디 어떻게 된 거냐"라며 도경완을 놀렸고, 이이경은 "오늘, 일일 캐디다. 자리를 위협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전했다. 도경완은 "뭐야, 말투도 나긋나긋해"라고 불안해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