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지효→욱지효 변신
받아쓰기 실력은?
채종협, 인생 첫 예능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17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배우 송지효와 채종협이 출격해 시원한 웃음을 전한다.

이날은 배우 송지효와 채종협이 스튜디오를 찾아 멤버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두 사람은 16일 오후 4시 첫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것. 세상과 담을 쌓아 '담지효'로 불리는 송지효는 최근 들은 최신곡을 묻는 질문에 "핑클"이라고 말해 도레미들을 놀라게 했다. 채종협 역시 "평소 팝송만 듣는다"고 고백해 받아쓰기 난항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송지효와 채종협은 고군분투를 이어갔다. "오늘부터 (최신곡을) 알아가도록 하겠다"는 송지효는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절친 터보의 노래가 문제로 나온다는 소식에 강한 의지를 다졌다. 하지만 고난도의 문제로 토론이 길어지자 점차 ‘멍지효'의 면모를 드러냈고, 시장 음식을 향해서는 털털한 성격을 주저 없이 뽐내며 유쾌한 매력을 보여줬다.

채종협의 인생 첫 예능 도전기도 이목을 모았다. 채종협은 넘치는 열정으로 소신 있게 의견을 내면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문제 풀이가 내 맘대로 되지 않을 때는 받쓰 판에 "어렵다. 안 들린다"는 슬픈 편지를 남겨 짠내를 선사하는가 하면, 정답존의 받쓰 판을 깔끔하게 뒷정리하는 예의 바른 청년의 모습으로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은 김동현이 적극적으로 받쓰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처음으로 아는 노래가 나와서 되게 재미있다. 실마리를 풀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멤버들의 기대 속 '놀토의 보물' 김동현이 이날의 해결사로 등극할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눈치왕 태연의 예리한 직감, '잃신다(잃어버린 신동엽을 다시보자)'라는 새 코너를 공개한 키의 활약, 통계청장 피오의 내공까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너의 제목이 보여' 영화, 드라마 편이 출제됐다. 영화, 드라마의 포스터를 보고 제목을 맞히는 게임으로, 아이스크림 간식을 쟁취하기 위한 도레미들의 경쟁이 치열해졌다. 무자비하게 아이스크림을 떠가는 정답자들의 극한 이기주의에 초반의 매너와 배려의 의리 게임 약속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져 재미를 더했다. 송지효는 멤버들의 배신에 '욱지효'로 돌변했고, 약속의 땅 멤버들과 오답 파티도 벌였다. 하이에나 같은 도레미들의 혈투 속 채종협은 열심히 주워먹기에 동참해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