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온 부모님과 한우-한식 즐겨
"매운 맛 한식 좋아해"
/사진 = TV조선 '백반기행' 방송화면
/사진 = TV조선 '백반기행' 방송화면


가수 마리아가 과거 90kg 이상 몸무게가 나갔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TV CHOSUN '백반기행'에서는 마리아가 출연했다. 마리아는 호스트 허영만과 막국수에 이어 민물매운탕을 즐겼다.

이어 마리아는 무쇠팬 한우구이 메뉴를 먹는 시간에 미국에서 오신 부모님을 깜짝 초대해 허영만과 함께 식탁에 앉았다.

마리아의 부모님은 맛깔스러운 한식 반찬에 입맛을 돋웠다. 이어 등장한 한우 구이에 감동했다. 부모님은 물론이고, 마리아는 '신토불이' 노래를 흥얼거리며 신나게 한우구이를 즐겼다.

이후 마리아의 어머니는 타국에서 고생 끝에 성공한 마리아에 대해 기특한 마음을 표현했다. 마리아와 부모님은 함께 최고의 한 끼를 즐겼다.

이후 마리아와 허영만은 함께 매운 갈비찜 식당으로 향했다. 매운 맛을 좋아하는 마리아는 "맵지만 맛있다. 제가 좋아하는 떡볶이 생각난다"며 기뻐했다.

허영만은 "군인들이 군대 생활하다가 스트레스 받으면 여기 와서 매운 거 먹고 폭발시키는 거다"라고 설명했고 마리아는 "저도 스트레스 받을 때 매운 거 먹으면 풀린다"라며 공감했다.

"스트레스는 푸는데 몸무게는 느는 거 아니냐"라는 허영만의 말에 마리아는 90kg에서 30kg 넘게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마리아는 "엄마보다 엄청 컸다"라고 고백했고 허영만은 "정말 성공한 다이어트다"라며 놀라워했다.

또한 마리아는 푸짐한 고기의 양에 놀라워했고, "우리나라 군인들 힘내라고 고기를 많이 주는 것 같다. 왜 군인들이 많이 오는 지 알겠다"라고 고백했다.

마리아는 특히, "늘 하고 싶었던 게 군인 행사다. 위문 공연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식당 주인들의 요청에 마리아는 구수하게 '자기야'의 한 소절을 불러 박수를 받았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