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부부 호흡 자신"
"장윤정 매니저 역할 할 것"
하영이 동생 탄생 가능성 언급
'도장깨기' MC 도경완/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도장깨기' MC 도경완/ 사진=LG헬로비전 제공


LG헬로비전 새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과의 호흡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둔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 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트로트 실력자를 찾아가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캠핑 버라이어티. 장윤정이 직접 기획하고, 도경완이 진행자이자 ‘장회장 매니저’로 함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도경완이 프리랜서 전향 후 처음으로 출연하는 부부 예능. 프로그램에 임하는 도경완의 남다른 각오가 예상됐다.

이에 대해 도경완은 “호흡이 좋은 여러 명이서 MC를 맡은 프로그램이 많지만, 부부의 찐호흡을 따라가기는 힘들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려하진 않지만 진실되고 소박한 MC의 호흡이 출연자와 그들의 이야기에 얼마나 스며들고, 또 이를 얼마나 시청자에게 전달할 수 있는지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도경완은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 씨가 잘하는 3대 요소인 노래, 코치, 공감이 다 녹아있는 프로그램이다. 극단적으로 장윤정 씨만 있어도 어느 정도 굴러가겠지만, 장윤정이라는 엔진은 도경완이라는 오일없이 작동하기 힘들다. 장윤정 씨가 최상의 컨디션으로 녹화에 임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그리고 녹화 3일 전부터 가정에서 미리 매니저 역할을 자청할 것이다. 그게 내 임무”라고 밝혔다.

도경완은 최근 진행된 첫 촬영에 대한 소감도 공개했다. 그는 “출연자 분들께서 기대 이상으로 노래도 잘하시고 사연 또한 감동적이어서 깜짝 놀랐다. 출연자 분들을 보면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다면 세상은 살기에 너무 아름답다고 느꼈다. 또한 너무 자만할 필요도, 너무 좌절할 이유도 없음을 깨달았다”면서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휴먼 예능의 탄생이 기대된다”고 자신했다.
'도장깨기' MC 도경완/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도장깨기' MC 도경완/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도경완은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캠핑 베이비’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셋째 탄생의 가능성을 묻자 도경완은 “희박하다”며 씁쓸함을 드러내 앞서 보여줬던 자신감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도경완은 ‘장윤정의 도장깨기’의 시청포인트를 짚었다. 그는 “한번 웃고 끝낼 예능이 아니다. 적어도 한달 동안은 가슴이 뭉클할 감동, 내 인생의 방향키는 맞게 잡혀 있는지 돌아볼 이야기들이 가득 담겨있는 예능이다. 피부 아래 마음에 직접 바를 수 있는 연고 같은 프로그램이라 자부한다”고 말했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오는 29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