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아무것도 되지 못한' 평범한 사람들 이야기
베일 벗은 첫 티저 공개 '짙은 여운'
'인생작 메이커'들이 빚어낼 감성 시너지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인간실격' 전도연, 류준열이 깊숙이 스며드는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오는 9월 첫 방송되는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 측은 16일, 가슴을 울리는 첫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인생의 상실과 슬픔, 좌절과 방황 속에 흔들리는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류준열 분)의 쓸쓸한 고백은 진한 여운을 안기며 두 남녀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인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내리막길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이들의 가슴 시린 상처와 치유의 서사가 밀도 높게 그려진다.

'인간실격'은 명실공히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전도연과 류준열, 완성도를 담보하는 '인생작 메이커' 제작진이 불러일으킬 센세이션에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무엇보다 영화 '천문', '덕혜옹주',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한국 멜로 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이 선택한 첫 번째 드라마라는 점도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영화 '소원', '나의 사랑 나의 신부', '건축학개론'의 김지혜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인간의 내면을 파고드는 깊은 통찰로 진한 감성이 녹여진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이날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부정과 강재의 처연하고 쓸쓸한 고백이 담겨있다. 어둠 속에서 홀로 울음을 삼키는 부정의 모습 위로 "아버지, 나는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아무것도 되지 못했습니다"라며 지난 세월을 반추하는 목소리가 먹먹하다. 한편, 강재는 이제 막 소중한 사람을 떠나보내는 중이다. "보고 싶은 아버지, 세상에 똑같이 태어나서 아무것도 되지 못할 것 같습니다"라는 그의 독백은 불안하고 위태롭다.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부정과 아무것도 되지 못할 것 같다는 강재는 어딘지 닮아 있어 가슴 한구석을 아릿하게 한다.

두 사람은 인생의 한계점에서, 새로운 변환점을 예고한다. "혹시 다음에 어디서 우연히 만나면, 우리 같이 죽을래요?"라는 강재의 나직한 한마디가 의미심장하다. 아련한 눈 맞춤에 이어 서로를 마주하고 누운 두 사람의 모습은 이들이 어떤 관계로 얽히게 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여기에 '아직 아무것도 되지 못한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문구는 부정과 강재를 비롯해 저마다 크고 작은 어둠을 마주한 이들의 사연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차원이 다른 감성 시너지를 예고한 전도연, 류준열의 만남은 베일을 벗을수록 기대감을 더한다. 전도연은 작가가 되고 싶었던 대필작가 '부정'으로 분한다. 최선을 다해 걸어왔으나 인생의 내리막길 위에서 실패한 자신과 마주하며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다.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역할 대행 서비스 운영자 '강재'를 연기한다. 가난의 유전자를 벗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는 남자. 부유한 삶을 꿈꾸며 지름길을 찾아 헤맸지만, 무엇 하나 이룬 것 없이 가파른 오르막길 앞에서 방향을 잃었다. 이렇게 다른 듯 닮아 있는 부정과 강재는 서로를 통해 감정의 격변을 맞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