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의외의 모닝 루틴
집에서 가구 부서진 사연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한채영(42)이 의외의 모닝 루틴을 공개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62회에서는 한채영의 웃음 넘치는 아침 일상이 담긴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채영의 의외의 아침 풍경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동안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한채영의 필터링 없는 리얼 일상이 '전참시' 시청자들에게 꿀잼을 선사할 예정.

한채영의 통창뷰가 인상적인 집도 공개된다. 한채영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러닝 머신 위를 달린다. "운동은 짧고 굵게"라는 한채영은 휴식을 취하던 중 갑자기 부서진 가구에 화들짝 놀란다. 이에 매니저는 "누나의 그런 모습을 자주 본다"고 제보했다고 해 한채영의 집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한채영은 매니저에게 아침 한 상을 차려준다. 한채영은 능숙한 듯 2% 어설픈 요리 실력을 보여줘 웃음을 안긴다. 매니저는 "엉성하지만 잘하지 않나요?"라고 해 제작진을 빵 터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채영이 차린 아침 식사는 어땠을지. 한채영의 웃음 가득한 모닝 루틴은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된다.

한편, 한채영은 IHQ 새 드라마 '욕망'의 주연 캐스팅을 알리며 열일 행보에 박차를 가했다. 한 채영은 2007년 네 살 연상의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해 현재 슬하에 9살 아들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