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 화면.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 화면.


KBS Joy 예능 '썰바이벌'에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역대급 레전 썰이 탄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썰바이벌'에는 가수 전진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입주 도우미' 썰이 3표를 얻어 레전 썰에 등극했다.

'시어머니' 썰과 막상막하 대결을 펼친 끝에 김지민을 제외한 3표를 획득한 '입주 도우미' 썰은 입주 도우미를 불륜에 이용한 남편에 관한 이야기였다. 사연의 주인공인 아내는 처음에 입주 도우미와 남편의 불륜을 의심했지만, 알고 보니 입주 도우미를 소개해 준 사람이 남편의 외도 상대였던 것.

이미 이혼을 하고 아들과 단둘이 살고 있다는 주인공의 결말에 MC들은 "정말 잘했다"고 위로했고, '시어머니' 썰과 고민하던 전진은 "이혼은 했지만 바람이 아닌 태풍급"이라며 '입주 도우미' 썰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김지민이 선택한 '시어머니' 썰도 만만치 않았다. 결혼을 앞둔 주인공이 있음에도 예비 시어머니는 남자친구와 어린 시절부터 함께 자라온 여사친을 노골적으로 좋아했다. 이에 전진은 "남자가 잘해야 한다. 어머니에게 진지하게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 안되면 결혼 후 인연을 끊겠다고 해야한다"고 단호하게 조언했다.

이처럼 매회 깜짝 놀랄만한 썰 등장에 MC 김지민은 "여기서 처음 말하는 것인데 원형 탈모가 생겼다. 아직은 1원 짜리 크기"라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썰바이벌'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