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썰바이벌' 출연
예비 시어머니 사연에
남편 역할론 강조
'썰바이벌' 전진 편/ 사진=KBS Joy 제공
'썰바이벌' 전진 편/ 사진=KBS Joy 제공


가수 전진이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서 아내 사랑꾼다운 면모와 함께 충격적인 사연에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지난 15일 방송된 '썰바이벌'은 전진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속 타는 로맨스'라는 주제로 다양한 사연을 소개했다.

그중 '입주 도우미' 에피소드가 3표를 얻어 '레전 썰'에 등극했다. '시어머니' 썰과 막상막하 대결을 펼친 끝에 김지민을 제외한 3표를 획득했다.

'입주 도우미' 썰은 입주 도우미를 불륜에 이용한 남편에 대한 이야기였다. 사연의 주인공인 아내는 처음에는 입주 도우미를 의심했지만, 알고 보니 입주 도우미를 소개해 준 사람이 남편의 외도 상대였던 것.

이미 이혼을 하고 아들과 단둘이 살고 있다는 주인공의 결말에 MC들은 "정말 잘했다"고 위로했고, 박나래는 "입주 도우미가 제일 괘씸하다. 썰녀 분이 도우미 분에게 정말 잘해줬다고 한다"며 "돈 때문에 이러는 건 정말 아닌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전진은 "이혼은 했지만 바람이 아닌 태풍 급"이라며 '입주 도우미' 썰을 최종 선택했다.

김지민이 선택한 '시어머니' 썰도 만만치 않았다. 결혼을 앞둔 주인공이 있음에도 예비 시어머니는 남자친구와 어린 시절부터 함께 자라온 '여사친'을 노골적으로 좋아했다. 이에 전진은 "남자가 잘 해야 한다. 어머니에게 진지하게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 안 되면 결혼 후 인연을 끊겠다고 해야 한다"고 단호하게 조언했다.

이날 딸의 이름과 외모, 취미를 첫사랑과 똑같이 만드는 것은 물론 그 첫사랑이 딸의 유치원 선생님이라는 것을 숨겨왔던 남편의 이야기도 펼쳐졌다. 이에 김지민은 "이것도 바람"이라며 "둘째 이름을 아내의 첫사랑 이름으로 지어야 한다"고 복수를 제안했다.

TV 연애 버라이어티에 출연한 이상형과 SNS를 통해 커플로 맺어진 사연도 등장했다. MC들은 "이렇게 이어지는 커플은 처음 본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사연의 주인공이 화장실이 급한 나머지 남자친구 앞에서 실수를 하자 "나도 장이 약해서 남일 같지 않다"고 공감했다.

이처럼 매회 깜짝 놀랄만한 썰 등장에 김지민은 "여기서 처음 말하는 것인데 원형 탈모가 생겼다. 아직은 1원 짜리 크기다"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1원 언급에 대해 "옛날 분이신가 보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썰바이벌'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