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X사연 다 잡은 1회
한영애→송창식 등장
합격자 우루루 쏟아져
'새가수' 1회/ 사진=KBS2 제공
'새가수' 1회/ 사진=KBS2 제공


KBS2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가 첫 회부터 뛰어난 실력자들의 향연과 진솔한 이야기를 모두 그려냈다.

지난 15일 첫 방송된 ‘새가수’는 신선한 실력파 참가자들, 레전드 가수들, 초특급 심사위원이 총출동해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역대급 캐스팅으로 입소문이 자자했던 만큼 배철수, 이승철, 김현철, 정재형, 거미, 솔라, 강승윤은 심사석에 앉자마자 화려한 위용을 자랑했다.

배철수는 “대학가요제 오디션 출신”이라며 “나와 강승윤만 유일하게 오디션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MC 성시경은 “배철수 심사위원이 임금, 이승철·김현철 심사위원이 좌, 우 상장군 같다”고 말한 뒤 1라운드의 문을 열었다. 이어 예심을 통과한 44팀의 참가자들이 단체로 무대에 등장했다.

이들은 1라운드에서 13인의 ‘레전드’ 가수를 찾아가 그들 앞에서 노래한 뒤, 추천서를 받아야 하는 미션을 진행했다. 모든 참가자들은 사전에 레전드 평가를 받고 왔으며, 이날 무대에서는 해당 영상을 함께 보고, 7인의 심사위원이 추천서 결과를 직접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1라운드 첫 조는 아름다운 콘서트 홀에서 한영애 레전드를 만난 임도환, 윤태경, 유다은, 박산희였다. 임도환은 이광조의 ‘세월 가면’을 한 편의 뮤지컬 무대 같은 감정선으로 불러 현장을 압도했다. 이어 윤태경은 이승철의 ‘마지막 나의 모습’을 열창했고, 두 사람 모두 한영애의 추천서를 받는 데 성공했다.

유다은과 박산희의 무대와 결과가 공개되지 않은 채, 복고풍 다방에 모인 2조 ‘신(新) 낭만가객’ 팀의 무대가 이어졌다. 우선 1998년생 밴드 보컬 오현우가 최백호의 ‘영일만 친구’를 불렀다. 이를 들은 최백호는 “편곡이 내가 부른 곡과 완전히 다른데 굉장히 좋았다”며 박수를 보냈다. 이승철 역시 “‘영일만 친구’가 오래 전 노래지만 요즘 노래처럼 들렸다. 젊은 세대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 아닌가 싶었다”고 호평했다.
[TEN 리뷰]"세월호때 친구 잃어"…'새가수' 오현우·박서린, 실력자 속출 [종합]
이어 ‘세월호 참사’로 친구를 잃은 아픔을 고백한 박서린이 최백호의 ‘뛰어’를 폭풍 열창해 감동을 안겼다. 그는 무대에 앞서 “이제는 친구들을 보내줄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최백호는 박서린에 대해 “앞날이 정말 기대된다”고 평했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구창모는 ‘동명이인’ 구창모가 속한 송골매의 ‘모두 다 사랑하리’를 불렀으나 아쉽게도 추천서를 받는 데 실패했다.

3조는 라이브 카페에서 송창식을 만난 ‘감성 사냥’ 조였다. 이 팀엔 2002년생 최연소 참가자인 이나영, 포크록 유망주 정인지, 박다은이 속해 있었다. 그중 이나영은 과거 아이돌 기획사에 몸 담았던 적이 있었으나, 싱어송라이터가 되고 싶어서 회사를 나왔다고 고백한 뒤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을 불렀다.

송창식은 이나영의 감수성과 가창력에 입을 다물지 못했으며, ‘80년대 아이유’ 장덕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는 극찬을 보냈다. 다음으로 정인지는 라이너스의 ‘연’을 레게 스타일로 편곡해 불러 송창식으로부터 “포크록이 확실하다”는 평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박다은이 송창식의 ‘사랑이야’를 불렀고, 3조는 전원 합격했다. 이어진 예고편에는 레전드 한영애를 만났던 1조의 유다은, 박산희의 심사 결과가 밝혀져,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는 1970~90년대 명곡을 현세대 감성으로 재해석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2회는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