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동연·최예빈, 처음 먹는 백종원 단호박 젓국에 깜짝

최원영, 아이들 입맛 저격 단호박 에그 그라탱 선보여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배우 곽동연과 최예빈이 요리사업가 겸 연구가 백종원의 단호박 젓국에 난색을 표했다.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에서는 '농벤져스'의 미니 단호박 농가 살리기 프로젝트가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미니 단호박 젓국을 비롯해 달걀과 단호박을 볶아 반찬을 냈다.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최원영과 곽동연, 최예빈 등이 시식했다. 단호박 젓국을 먹은 곽동연과 최예빈은 처음에는 어색한 기색을 보이며 어떤 말을 해야할지 어려워했다.

이에 개그맨 양세형은 "아래 깔려 있는 단호박까지 같이 저어서 먹으면 더 진한 맛이 난다"고 조언해줬다. 이를 듣고 다시 한번 맛을 본 곽동연과 최예빈은 "너무 맛있다"고 말하며 리액션했다.

이어진 단호박 요리 연구 발표 시간에 최원영은 '미니 단호박 에그 그라탱'을 만들어 냈다. 평소 아이들에게 요리를 자주 해주는듯 최원영은 베이컨에 치즈, 옥수수, 달걀 등을 넣고 꿀까지 첨가했다.

이 메뉴는 "껍질을 잘 안 먹게 된다"는 백종원의 지적에 따라 다시 한번 솔루션을 받아 업그레이드 됐다. '맛남의 광장'에 방문한 어린이 고객들은 "맛있다"며 맛있게 먹었다.

곽동연은 단호박리소토를 만들어 선보였고, 백종원의 칭찬을 받았다. 백종원은 또 '미니 단호박 스무디'와 '미니 단호박 전'을 만들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