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노예 등장?
참돔X붉바리 낚시
이태곤 "정말 착해"
'도시어부3'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도시어부3'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도시어부3' 황충원이 낚시가 아닌 '수발러'로 등장했다.

15일 밤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3'에는 '강철부대' SSU 출신 황충원이 출연했다.

황충원은 이날 '낚시 수발러' 자격으로 등장했다. 제작진은 그에게 "낚시를 해도 된다"라고 말했지만 "아니다. 괜찮다"라고 극구 사양했다.

이달의 소녀 올리비아 혜, AB6IX(에이비식스) 박우진과 함께 참돔과 붉바리 낚시에 나섰다.

황충원은 낚시 포인트로 가는 동안 이덕화의 일장 연설을 들었고 PD에게 업무 인수인계를 받는 등 잡일을 도맡아 했다.

이수근은 "충원 친구는 사람이 정말 선해보여"라고 말했다. 이태곤 또한 "정말 착해"라고 전했다.

이어 이수근은 황충원을 부르며 수건을 요청했고 "커피는 2, 2, 2"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