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에게 혼나"
단호박 요리 연구
미니 단호박 체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최예빈이 똑소리 나는 행동을 했다.

15일 밤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미니 단호박을 찾아 나선 곽동연과 최예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곽동연과 최예빈은 농민에게 단호박 판로의 고충을 들었다. 이어 두 사람은 단호박을 활용한 간식을 먹었다.

최예빈은 곽동연에게 "우리는 그냥 먹으면 안 된다. 저번에 그냥 먹었다가 (백종원에게) 혼났다"라고 말했다. 곽동연은 "나도 그냥 먹은 거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예빈은 "그럼 생각나는 레시피 하나 말하고 먹어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맛을 본 곽동연은 "껍질 찌면 느낌 안 난다고 했는데 진짜 안 난다"라고 말했다. 최예빈은 "껍질이 두꺼우면 분리가 되는데 밤호박은 분리가 안 된다"라며 놀라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