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특집 메보 선물 노래방'
수현X기현X소연, '아이돌 메보좌' 대표로 참석
개성 살린 '상상더하기' 릴레이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유키스 수현, 라붐 소연, 몬스타엑스 기현이 아이돌 '메보좌'를 대표하고 나섰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수현, 소연, 기현이 게스트로 참석했다.

이날 방송은 '여름 특집 메보 선물 노래방'으로 꾸며졌다. 이에 김태균이 신봉선에게 "셀럽파이브의 메보는 누구냐"고 묻자, 신봉선은 "메보좌는 송은이 씨다. 그런데 너무 옛날창법이다"라고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아이돌 메보좌 대표로 참석한 수현, 기현, 소연은 자기 소개를 했다. 라붐 소연은 "자기전에 듣고 싶은 목소리"라고 했다. 몬스타엑스 기현은 "아침에 일어나서 듣고 싶은 목소리"라며 소연의 답변을 재치있게 이어받았다. 유키스 수현은 "오랜만입니다"라며 오랜만에 출연한 '컬투쇼'에 반가움을 드러냈다.

기현은 멤버들 없이 홀로 '컬투쇼'에 방문한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른 방송 스케줄에 가면 제 나이와 연차 때문에 거의 후배나 동생들이랑 촬영을 하는데, 오늘은 제일 막내인데다가 가장 후배로 참석해서 설렌다"고 말했다. 이에 수현과 소연은 "귀엽다"며 선배다운 모습을 보였다.

수현은 "대학로 뮤지컬에 출연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얼마 전에 첫 공연을 시작했다. 제목은 '홀연했던 사나이'다. 첫 공연 후에 제 표정이 후련했다고 하는 분들이 많았다. 긴장을 많이 했다. 오랜만에 심장이 크게 뛰었다"고 전했다.

이어 수현은 뮤지컬 '홀연했던 사나이'를 소개했다. 그는 "코믹 쪽에 가깝다. 재미 있으면서 감동도 있다"며 "제가 주인공인 사나이다. 시골에 있는 다방 사람들과 만나서 꿈과 희망을 펼치게끔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소연은 김정민이 부른 '상상더하기'를 언급했다. 그는 "김정민 선배의 '상상더하기'를 아주 많이 들어봤다"면서 "무대도 다 챙겨봤다"고 말했다.

소연은 '상상더하기'의 '어머 깜짝이야'를 원래 버전과 김정민 버전 두 가지로 선보이며 '메보'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러자 기현은 "'상상더하기' 언젠가 뜰 줄 알았다. 대기실에서 응원했다"면서 자신만의 '상상더하기'를 선보였다. 이어 수현도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상상더하기' 릴레이에 동참했다.

소연은 "유재석 선배님 만났을 때 정말 우리 노래를 알았냐고 물었다. 원래 나올때부터 알았다고 하셔서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김태균은 "유재석은 딱히 취미가 없고, 예능을 많이 하시기 때문에 신인들의 노래를 다 챙겨듣는 것 같다"고 말했다.

기현은 몬스타엑스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활동을 마친 지 한 달 됐다. 하지만 스케줄은 매일 있기 때문에 쉰다고 하기가 애매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혁이는 미팅 후 자고있고, 다른 멤버들은 다 스케줄을 하러 갔다"고 전했다. 몬스타액스의 신곡 'kKISS OR DEATH'에 대해서는 "활동곡은 아니다. 팬 분들을 위한 곡"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팬들 사이에서 진행된 투표에서 '결혼하고 싶은 아이돌 1위'에 선정 됐으나, 최근 '이혼하고 싶은 아이돌 1위에도 선정 됐다' 이에 대해 기현은 "이게 방송에 나올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놀라워했다.

이어 "결혼 하고싶은 건 제가 노래, 요리,청소를 좋아하는데 그런 면에서 선택된 것 같다. 이혼은 제 삶에 지독하게 얽히고 싶은 이유라고 하더라"라며 "'결혼을 한 이후 또 얽히는 것이기 때문'에 좋다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