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모든 녹화 마무리
도경환 향한 감사 담은 '음성 편지'
"좋은 기억과 추억"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신봉선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김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정민은 "MBC '놀면 뭐하니?’의 모든 촬영이 끝났다고 밝혔다. 그는 "아쉽긴 하지만 그 덕분에 '컬투쇼'에 나올 수 있는 명분이 생겼다"면서 "덕분에 컬투쇼에 올 수 있는 명분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놀면 뭐하니?' 오디션을 보게 된 계기에 대해 "우연히 유재석 씨와 도경완 씨가 제 얘기를 많이 하더라는 톡을 받았다. 다음 날 짤을 봤는데 너무 재밌더라"라며 "그 다음 날 매니저가 연락해서 출연 해보겠냐고 물었다. 매니저가 노래만 부르면 된다고 하길래, 그래? 놀면 뭐하냐? 가자' 하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번 촬영할 때마다 '오늘은 집에 가는 날'이라고 되뇌었다"며 "유야호(유재석)가 '김정민은 안 된다'고 하면서 도경완 씨 가면을 내리지 않나. 그래서 어차피 안 된다는 마음으로 즐기러 갔다 일이 커졌다"고 털어놨다.

김정민은 '김정민에게 도경완이란?' 이라는 질문에 "사랑, 생명의 은인, 빛"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 잘 모르는 사이라 연락을 해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김정민은 도경완에게 음성 편지를 띄웠다. 그는 "경완 씨. 김정민입니다. 이렇게 저를 수면 위로 끌어올려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오가며 만나면 멱살 잡고 밥 한 끼 사드리겠습니다. 경완 씨, 보고 싶어요. 사랑합니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 "'놀면 뭐하니?' 팀은 출연자에게 아무것도 공유를 안 한다. 인물이 누군지도 모른다. 그냥 어디로 오라고만 한다"면서 "좋은 기억과 추억으로 남겨두겠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