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가수' 제작발표회
배철수 "나도 오디션 출신이지만…"
"노래로 한 명이라도 감동하면 의미 有"
'새가수' 배철수/ 사진=KBS2 제공
'새가수' 배철수/ 사진=KBS2 제공


가수 배철수가 KBS2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를 통해 처음 심사위원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전 '새가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송준영PD, 배철수, 이승철, 성시경, 정재형, 거미, 솔라, 강승윤이 참석했다.

'새가수'는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명곡을 현세대의 감성으로 새롭게 노래할 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이날 배철수는 "오디션 출신이긴 하지만 한번도 오디션 프로그램을 하지 않았다. 음악하는 걸 심사하는 게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 노래를 불러서 한 사람이라도 마음을 움직일 수 있으면 의미가 있는데 탈락을 결정하는 게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새가수'에) 출연한 건 만 14년 동안 '콘서트 7080'을 진행하면서 좋은 음악을 소개해왔다. 그 프로그램이 없어지니까 나한테 '볼 게 없다'고 뭐라하더라. 그러다가 이 제안을 받고 7090음악을 젊은 세대들에게 들려줄 수 있다면 의미 있겠다는 생각으로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 전까지는 반신반의했는데 첫 녹화하면서 너무 즐거워서 녹화를 하는 건지 모르고 즐겼다"며 "특히 성시경이 사회를 보는 걸 보고 KBS에 정말 잘 맞는 진행자라고 생각했다. 유려한 진행과 적절한 농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품위가 있다. 다른 좋은 후배들과 함께 하게 돼서 앞으로도 즐거운 마음으로 할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어 "전설로 출연하는 분들과 형, 동생하는 사이다. 그 시대 이야기를 많이 알고 있다. 그때 에피소드를 재미있게 방송해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새가수'는 1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