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가 드디어 인테리어 공사가 끝난 새 집을 공개한다. 한옥에서 생활을 했던 전현무의 새 집 인테리어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거실부터 방까지 ‘투 머치’ 살림살이로 난장판을 이룬 모습이 충격을 선사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드디어 인테리어가 끝난 전현무의 새 집이 공개된다.

한옥에서 생활했던 전현무가 드디어 이사했다. 북유럽 스타일로 집을 꾸몄다는 전현무의 새 집 인테리어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아직 짐 정리가 덜 끝나 거실부터 방까지 난장판인 상태가 포착돼 충격을 안긴다.

집안 곳곳 발 디딜 틈 없이 쌓여 있는 짐 더미에 전현무는 “어디부터 손을 대야 하는 거야”라며 정리할 엄두를 내지 못한다.

본격적으로 집 정리에 나선 전현무는 현관문 앞에 잔뜩 쌓여 있는 택배 상자를 거실로 옮겨 네버엔딩 언박싱을 펼친다. 지난 방송에서 경수진의 ‘모던 미드 센추리’ 인테리어를 본 후 취향 저격당한 전현무가 ‘모던 미드 센추리’ 감성이 묻어나는 가구들을 충동 구매한 것.

비비드한 컬러와 쇠 느낌을 살린 ‘모던 미드 센추리’ 스타일의 가구들이 화이트 모던의 북유럽 스타일 인테리어와 어떤 조화를 이룰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투 머치’한 살림살이로 거실이 난장판을 이룬 가운데 전현무는 소품과 가구들을 끊임없이 채워 넣어 ‘미니멀’이 상징인 북유럽풍 인테리어와 상반되는 ‘맥시멀리스트’의 전형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맥시멀리스트 끝판왕’ 전현무의 새집 인테리어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