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 휘영./ 사진='정희' 보이는 라디오
SF9 휘영./ 사진='정희' 보이는 라디오


휘영이 SF9 재계약 1등 공신으로 밝혀졌다.

14일 방송된 MBC FM4U '김신영의 정오의 희망곡'(이하 '정희')에는 SF9 인성, 재윤, 태양, 휘영이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SF9 멤버 전원이 재계약 했다"라며 "참 어려운 일인데, 날짜보다 빨리 도장을 찍었다는 썰도 있다. 무엇보다 1등 공신이 휘영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휘영이가 진두지휘 했다"고 입모아 말했다.

이에 휘영은 "과정을 다 빼고 말씀드리겠다. 제가 진두지휘 했다기 보다 리더 영빈이 형한테 얘기했다. '우리가 아직 해야할 일이 더 많지 않냐. '한사람 한사람 떨어지면 좋지 않을 것 같다. 할거면 다 같이 하고 안 할거면 다같이 하지 말자'고 말했다. 그랬더니 영빈이 형도 긍정적으로 생각 했다"고 전했다.

재윤은 "막내라인 친구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에 감동 받았다"고 했다. 또 인성은 "멤버 모두가 앞에선 일단 재계약을 하겠다고 대답하고, 대표님이 딴짓할 때 계약서를 꼼꼼히 살펴봤다. 사진촬영하다 발각된 멤버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재윤은 "이번 재계약을 통해 멤버들끼리 더 끈끈해졌고, 더 친해졌다"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